텔레그램 네이버 블로그 유튜브 줌 구글
메뉴

재개발·재건축 현장을 발로 뛰며, 겸허한 자세로 정보를 기록합니다. 속도와 깊이를 중시하는 언론사입니다.

한남3구역, 자진 이주기간內 이주율 85% 달성…"명도소송 본격"

 

한남3구역이 6개월 만에 전체 이주대상(8,579세대)의 85%가 이주를 완료했다. 조합은 명도소송을 비롯해 다양한 법적 방안을 강구해 이주 작업에 속도를 낼 계획이다. 

 

16일 정비업계 따르면 한남3구역 재개발 조합(조창원 조합장)은 지난 15일부로 자진 이주기간을 종료했다. 작년 10월 말을 기점으로 조합원들이 자진해서 이주할 수 있도록 기간을 부여한 지 6개월 만이다. 한남3구역 이주 대상은 8,579세대로, 이중 7,280세대가 떠났다. 비율로 계산하면 약 85% 수준이다. 이주를 완료한 세대 수는 5,503세대이며, 공가처리를 진행하고 있는 세대 수는 1,777세대다.

 

조합은 이주 작업에 착수할 때부터 모든 조합원들을 대상으로 명도소송에 착수했다. 미이주 조합원들로 인해 이주기간이 길어질 것을 염려한 행보로, 통상적으로 여겨지는 정비사업 관행이다. 조합은 명도소송 외에도 다양한 법적 대응을 강구해 조속한 시일 내 이주를 끝마칠 방침이다. 아직 이주하지 않은 세대 수는 1,260세대다.

 

한남3구역은 작년 6월 관리처분계획(안) 고시 이후 채 4개월도 되지 않아 이주를 개시했다. 자진 이주기간(6개월) 내 이주율 85%를 달성했다는 점은 사업장 규모를 감안할 때, 나름의 성과로 평가받고 있다. 상가세입자 손실보상 절차 진행 등을 감안하면, 이주 완료는 내년 하반기 정도 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용산구청에서도 조합과 합심해 주민들이 안전하게 떠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점을 밝혔다. 실제로 박희영 구청장은 지난 달 24일 한남3구역 현장을 직접 순찰했다. 용산구청은 한남3구역 내 대형폐기물과 쓰레기 처리, 저소득층 이사비 지원 등의 행정적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